태그 : 캐릭터스토리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5

티르피츠 캐릭터 스토리 ~Schmelzen

 ~비서함비스마르크: 미안해……. 내 동생아.비스마르크: 내가 한 짓을, 부디 용서해줘…….티르피츠: ……또 그 꿈인가. ……이걸로 대체 몃 번째지…….티르피츠: ……지금은 감상에 젖을 때가 아냐.티르피츠: 지휘관은… 아직 안 왔군. 일단은 비서함 혼자 처리할 수 있는 일부터 해볼까. 우선 원정 레포트하고…….집무실에 도착해보니 이미 비서함 티...

르 트리옹팡 캐릭터 스토리 ~기사공주의 우울

~다과회 손님어느 날 오후.벨파스트: 주인님, 트리옹팡 님, 이쪽으로 오시지요.르 트리옹팡과 함께 로열 다과회에 참석했다.르 트리옹팡: 다과회에 초대해주셔서 참으로 영광이어요.르 트리옹팡은 인사를 하면서 귀엽게 고개를 숙였다.퀸 엘리자베스: 흐응. 아이리스에서 왔다는 사람이 당신이야?퀸 엘리자베스: 뭐 좋아. 아이리스에도 제법 그럴싸한 숙녀가 있구나....

에밀 베르탱 캐릭터 스토리 ~무희천사 베르탱

 ~인기 많은 무희모항. 부두.새로이 비서함으로 임명한 에밀 베르탱과 함께 원정팀의 귀환을 기다리고 있다.에밀 베르탱: 구름과 맞닿은 푸른 하늘. 포근하고도 눈부신 태양……. 오늘도 날씨가 좋네~.에밀 베르탱: 모처럼 화창한 날이니 몸을 좀 움직여야지~.에밀은 계선주 위로 뛰어올라가 경쾌하게 한 바퀴 빙 돌았다.에밀 베르탱: 지휘관. 원정 나간...

쉬르쿠프 캐릭터 스토리 ~주르네 쉬르쿠프!

 ~쉬르쿠프의 아침모항. 개인실.왠지 코가 근질거리는 듯한 기분이…….???: 헤헤헤…. 간질간질간질…. 이 정도면 일어날까…?…엣취! ……엄청난 재채기 소리와 함께 완전히 잠에서 깼다.한 손에 강아지풀을 쥔 쉬르쿠프가 바싹 다가와 있었다.쉬르쿠프: Bonne journée! 안녕 지휘관! 비서함으로서 이 쉬르쿠프가 깨우러 왔습니다앗!쉬르쿠프:...

Z46 캐릭터 스토리 ~하얀 시

~탄생나는 투명(Klarheit).허무로부터 생을 받아 깨어난 철혈의 허상.이 세계의 부름을 받아, 문명의 등불을 지키기 위해 건조된, 올바른 힘의 사용자.모항. 집무실.나와 같은 동형함이자 인형의 생명체라고 인식한 존재로부터 설명을 듣고, 나는 지금 눈앞에 있는 「집무실」에 들어가 착임 인사를 하려고 한다…….그 세계에서 얻은 기초지식을 활용하여 최적...

새러토가 캐릭터 스토리 ~베스트 픽처스!

 ~순간 포착! 이웃집 새러토가모항·집무실.새러토가: ♪~♪~♪비서함 새러토가는 콧노래를 부르며 일을 하고 있다.……아무래도 일에 집중하느라 이쪽을 눈치 채지 못하는 것 같다.→ 일전의 ‘그걸’ 확인한다.아카시: 현행범 체포냐! 도촬은 용서해도 아카시의 복사기를 무단으로 이용한 죄는 매우 무겁다냐!그리...

아타고 캐릭터 스토리 - 누나랑 일일 데이트

1. 데이트 신청모항 - 집무실숙직─, 그것은 지휘관과 비서함의 업무 중 하나.보통은 막사에서 떨어진 곳에 살고 있는 장관이 긴급시에 즉각대응 할 수 있도록 기지 내에서 묵는 제도지만....비번인 날과 겹칠 경우, '지휘관과 비서함이 이틀간 항상 같이 행동한다'는 사항만 지키면 비교적 외출해서 휴식해도 문제없다─는 것 같다.아타고 : 지휘관? 벌써 0시...

글로리어스 캐릭터 스토리 ~영광스런 간주곡

~그 이름은 글로리어스모항, 집무실.글로리어스: 로열 소속 항공모함 글로리어스, 금일도 비서함 근무를 맡게 되었습니다!글로리어스: 지휘관님, 잘 부탁드립니다. 전력을 다해 서포트 하겠습니다!글로리어스: 그때의 그 해역에서와는 다르게 이번에는 방심도 실수도 하지 않아요!1시간 후글로리어스: 그러니까, 오후 스케줄은…. 아……, 네! 기억하고 있습니다! ...

야마시로 캐릭터 스토리 ~비 온 뒤 맑음

모항, 집무실비서함 야마시로와 함께 부지런히 업무에 대응해나간다.야마시로: 다음 서류는...으아아! 또 떨어뜨려 버렸어요...저기, 지금 주울게요...응?아! 낭군님, 이건 아침에, 야마시로가 대신 도장을 찍었답니다?으응, 낭군님은 요즘 깜빡하시는 일이 잦으신 거 같아요...무리는 좋지 않다구요? 후소 언니께서도 걱정하시고 계시고...그러고 보니 분명,...

클리블랜드 캐릭터 스토리 ~나이트&어워드

~갑작스런 권유그건, 비서함의 갑작스런 권유였다…….클리블랜드: 지휘관. 농구 시합 하지 않을래?→ 넵, 형님!→ 형님…. 농구가 하고 싶어요…….클리블랜드: 형님이라고 부르지 마아! ……아무튼, 지휘관이 뛰는 게 아니라 감독으로 우리 팀에 참가해줬으면 해!클리블랜드: 왜냐고? 헤헤, 사실 아카시가 유니온과 중앵의 친목을 도모하는 ...
1 2 3 4 5